박상륭상 공식 홈페이지

한국 문학의 에베레스트
박상륭상 공지사항을 안내합니다.

공지 > 공지사항

공지사항

제목 제1회 박상륭상 발표
작성일자 2019-02-16
조회수 1769
카테고리 공지사항

수상자: 장현

수상작: 아비뇽의 다리 위에서39

수상자 약력: 1994년 출생. 서울 거주.

추계예술대 문예창작과 재학중.







[보도자료]1회 박상륭상 발표

 

마음의 우주의 풍경, 그 매혹적인 한국어의 아름다움, 마음의 경전, 이라고 불리는 박상륭의 문학을 기리기 위한 <박상륭상>의 제1회 수상자가 결정되었다. 소설, 희곡, , 평론, 장르를 불문하고 응모된 원고는 2018920일까지 총 254(평론 3, 희곡 17, 109, 장편소설 43, 단편소설 82)이었다. 장르 불문이라 쳐도 기대 이상, 예상 밖이었다. 심사 방식 및 기준에 대한 운영회의의 재고가 길어졌다. 당초 1120일로 예정되었던 수상 발표가 연기될 수밖에 없었고, 응모자들에게 일일이 사과문을 공지하는 과정을 거쳤다. 두 달 여의 숙려 기간을 가지면서 몇 차례 논의 끝에 운영회의 소속 위원들 내부에서 심사를 마치는 게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. 성명 등 개인정보를 블라인드 처리한 후, 응모작들을 장르 및 성향 별로 5등분해 나눠 읽는 과정이 있었다. 그 후, 121일부터 3일간 경기도 모처에 합숙해 최종 심사했다. 일정 수준 이상을 넘기는 작품들이 많았기에 외려 속도감이 더 붙는, 약간은 달뜬 심사였다. 딱히 본 상이 아니더라도 다른 지면이나 계기를 통해 발표해도 손색없을 작가를 장르 별로 최소 두세 명은 골라낼 만했다. 하지만, 그럴수록 더 확고한 기준을 세워야 했다. 박상륭의 문학이 당대 및 미래에 끼칠 영향은 광범위하고도 지난한 일이지만, 그의 아류나 모작을 골라내는 게 아닌 이상, 한 작가가 그 누구와도 똑같지 않은 문학적 아성을 자신만의 창작기법으로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지지하고 후원한다는 본 상의 취지를 거듭 되새기게 되었다. 그런 끝에 장르 별로 한 편씩 최종 논의되었다. 장르 불문, 심사위원 전원의 동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응모작들은 걸러지는 과정이 있었음을 밝힌다.